상단여백
기사 (전체 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단사면논의, 진행형 이단엔 불가해야!
이단사면논의, 진행형 이단엔 불가해야! 2016년 9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교단의 채영남 총회장과 이정환 ...
종교와 진리  |  2017-05-24 21:41
라인
십자가는 죽음과 부활을 동시에 말한다
십자가는 죽음과 부활을 동시에 말한다 춘천 한마음교회(김성로목사)는 부활을 강조하는 교회로서...
종교와 진리  |  2017-03-22 21:16
라인
그리스도인의 죽음과 삶
(갈2:19-20)19절, 내가 율법으로 말미암아 율법에 대하여 죽었나니 이는 하나님에 대하여 살려 함이라20절,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종교와 진리  |  2017-01-13 16:39
라인
질곡의 한국교회사 속에서도 꿋꿋이 보수신앙 견지!
예장성합 총회장 정일량 목사, “그러니까, 서로 사랑하라!” 질곡의 한국교회사 속에서도 독자적 경지로 보수신앙을 정립해온...
종교와 진리  |  2016-12-26 19:06
라인
교회는 오늘날 한국 사회의 정치적 혼란을 어떻게 볼 것인가?
오늘날 한국 사회의 혼란한 현상을 본다. 현 통치자의 잘못된 정치 행위는 국민의 반정부 시위를 촉발시켰고 이로 인해 조국은 더욱 어둠과...
종교와 진리  |  2016-12-22 20:25
라인
혼란기(混亂期)의 크리스챤의 태도(態度)와 자세(姿勢)
드디어 어지럽고 어지러운 세상이 되었다. 국내(國內)는 국내대로, 국외(國外)는 국외대로, 온 세계 (世界)가 혼잡(混雜), 혼란(混亂...
종교와 진리  |  2016-12-13 20:06
라인
세상이 어지러운 이유
세상에는 하나님을 믿는 사람과 믿지 않는 사람이 있다. 하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하나님을 믿는다는 사람들을 보면 불쌍하기 ...
종교와 진리  |  2016-06-27 23:44
라인
그리운 청백리 초복(草福) 목자상
우리나라에 개신교가 최초로 전래된 이래. 일제 압박시대와 계몽기를 거치면서 교회는 양적인 증가와 함께 무질서를 동반하였다. 기독교가 유교사상의 틀을 깨고 비집고 들어오기란 그리 쉽지 않았다. 그럼에도 본국을 떠나 타...
종교와 진리  |  2016-05-20 21:43
라인
혁명이냐? 군사 쿠데타냐?
2011년 1월 2월 두 달 동안 이집트는 온통 데모와 시위의 나라였다. 카이로의 중심부인 타흐릴 광장은 데모 혹은 시위의 중심지 역할을 했다.매 주 금요일에는 이슬람 회당(모스크)에서 금요집회를 마치고 곧장 길거리...
종교와 진리  |  2016-03-24 21:3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제보상담광고문의회원전용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244 2층  |  대표전화 : 02)6225-7001~3  |  팩스 : 02)6225-700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명옥
사업자등록번호 : 108-92-16892  |  잡지사업등록번호 : 영등포, 라00387  |  신고증 : 제2013-서울관악-0299호  |  대표 : 오명옥
Copyright © 2017 종교와 진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