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칼럼
코로나 바이러스 앞에 인류는 단합해야 한다!▶ 정치적 악용이나 종말공포조장은 반인륜적 범죄행위다.
종교와 진리 | 승인 2021.08.05 08:45
▲ 코로나 앞에 세계는 하나, 협력해야 이 난국을 극복할 수 있다.

지금 세계적으로 4차 ‘코로나19’가 성행하고 있다. 이번 바이러스는 인도에서 발생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예전의 그 어느 때보다도 심각하고 엄중하다.

미국, 인도에서는 매일 수만 명의 새로운 감염자가 나타나고,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나라에서도 만여 명의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다. 한국, 일본 등 나라도 하루 감염자 수가 1000명을 훨씬 넘고 있다. 세계에서 유일한 “안전 섬”으로 자신 만만하던 중국에서도 난징(南京)을 위주로 해서 양저우(扬州), 정저우(郑州)로 점차 확산되고 있다.

이처럼 전 지구가 바이러스로 인해 뒤숭숭해 하고 있는 시각에 이단 사이비는 도리어 “아차! 마침 잘 되었구나.”고 잘코사니를 부르면서 여러 가지 근거 없는 가짜뉴스들을 퍼트리고 있다. 중국에서 발원한 사교(邪敎) ‘전능신교’는 처음에 “코로나19는 하나님이 따훙룽을 징벌하기 위해 내려보낸 것이라 망언을 하더니, 후에는 아예 하나님이 신을 믿지 않는 인간을 징벌하기 위해 만들어낸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역시 중국에서 발원한 사교(邪敎) 파룬궁은 코로나19는 세계 종말의 시작이라면서 신도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한국의 사교(邪敎) 은혜로교회 신옥주는 자신에게 중형을 내린 결과 ‘코로나19’ 재앙이 왔다고 주장하였고, 유튜브 ‘왕국의 역습’ 박성업은 “백신 맞으면 구원 못 받는다. 코로나 백신은 666 짐승의 표다. 곧 대환란 심판이 올 징조다.”라고 하였으며, 시한부 종말론자들이나 음모론자들은 코로나 백신은 ‘666 베리칩’이라며 맞으면 종말 심판 때 구원 못 받는다는 미개한 소리를 하고 있다.

美 의사당에 불법 난입해 물의를 일으킨, 음모론을 추종하는 극우 성향 단체 ‘큐어넌(QAnon)’도 ‘빌게이츠가 백신을 이용해 사람들 몸에 마이크로 칩을 넣으려고 한다’, ‘5G 이동통신 기술이 바이러스를 확산시킨다’ 등의 백신 음모론을 주장하였다. 미국 목회자들도 이들에 대하여 교회가 쫓아내야 할 이리떼라고 맹비난하였다.

이 얼마나 한심하고 가소로운 일인가? 만약 사람들이 이를 믿게 되면 코로나19는 영원히 소실되지 않을 것이다. 그것이야 말로 진정한 인류의 비극이다.

그런데 요즘 국제 정세도 코로나19로 인해 조화롭지 못한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 미국을 대표로 하는 일부 나라 정치가들은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중국 우한 실험실이라고 주장하면서 코로나19의 책임을 중국에 떠넘기고 있다. 이를 상대로 중국 정부는 코로나19의 발원지가 미국의 생물화학기지 드트릭부르크(德特里克堡) 라고 지적하고 있다. 이는 아주 심각한 문제이다.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책임져야 할 대국(大國)으로서 이처럼 코로나 바이러스를 정치화하고 이슈화하는 것은 옳지 않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전 인류에게 공공의 적이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전체 인류가 직면해야 할 과학적 과제로서 반드시 엄숙하게 과학적으로 판단하고 과학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종교적으로 판단하는 것도 잘못된 일이지만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 이러면 세계에 혼란과 분쟁만 일으킬 뿐만 아니라 심지어 세계의 평화와 안전에도 걸림돌이 되고 만다.

코로나 바이러스를 대처함에 있어 반드시 전 세계가 단합하고 서로 협력하여 공동으로 이 온역을 이겨내야 한다.

절대적인 사건이나 죽음 앞에 모든 인간은 나약할 수밖에 없다. 제대로 된 나라의 정부라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우선시하고 백신 개발과 공급을 위해 고군분투하며 경제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일 것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삼아 자국의 이익을 우선하여 정치화하는 우를 범하지는 않을 것이다. 또 진정한 종교라면 어려움의 원리를 찾고 바른 길을 찾도록 이끌고 도와주어야 한다.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 중상위 국가에는 백신이 남아돌지만 그렇지 않은 나라들은 백신이 부족해 어려운 상황이다. 어느 나라든 상호 협력하며 부익부빈익빈(富益富貧益貧)의 악조건을 해결해나가야 할 것이다.

사이비 이단 집단들 또한 신도들을 잘못된 피라미드 식 신앙사조에 빠뜨려 생명에 위험을 초래하게 하는 일은 없어져야 할 것이다.

인류의 건강을 해치는 바이러스 뿐 아니라 건전한 마음과 정신을 해하는 바이러스에서도 안전할 수 있게 우리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

종교와 진리  webmaster@churchheresy.com

<저작권자 © 종교와 진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종교와 진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제보상담광고문의회원전용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244 2층  |  대표전화 : 02)6225-7001~3  |  팩스 : 02)6225-700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명옥
사업자등록번호 : 108-92-16892  |  잡지사업등록번호 : 영등포, 라00387  |  신고증 : 제2013-서울관악-0299호  |  대표 : 오명옥
Copyright © 2021 종교와 진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