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4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값싼 복음 전파해 몸집 키운 이들
종교와 진리  |  2017-08-16 21:49
라인
자칭 ‘어머니 하나님’ 집단의 아동학대 사례들과 정신병리에 미친 영향
종교와 진리  |  2017-08-15 21:03
라인
현승G&T 장병부 장로, 그 힘든 시절도 꽃길처럼 건넜네라!
종교와 진리  |  2017-08-15 20:55
라인
신천지 이만희씨 여러차례 수술 - 어깃장난 육체영생교리
종교와 진리  |  2017-08-06 18:55
라인
전능신교,한국 대표부의 거짓 조작극 폭로!
종교와 진리  |  2017-08-06 18:51
라인
사교 파룬궁의 정치쇼 - 하나되지 못한 내부행사
사이비종교 파룬궁(법륜공(法輪功), 파룬따파(法輪大法, 법륜대법), 교주 이홍지) 집단 전국 신도 500여명이 지난 7월 20일, 서울...
종교와 진리  |  2017-08-06 18:47
라인
헌법개정특위의 동성애 개헌안을 반대한다.
헌법개정특위의 동성애 개헌안을 반대한다 서언 동성애 문제가 대한민국 헌법에 까지 들어가려고 한다. 심각하다. 미국과 서구 유럽이 동성애...
종교와 진리  |  2017-08-03 22:08
라인
상습 시한부 종말 주장 ‘안증회’, 피해자들에 고발당해!
1988년, 1999년, 2012년 등 상습적으로 시한부 종말을 주장했던 ‘하나님의 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장길자, 김주철)인 ‘안상홍...
종교와 진리  |  2017-07-27 22:07
라인
박옥수는 정말 죄가 없는 의인인가?
박옥수는 정말 죄가 없는 의인인가?기쁜소식선교회 구원파는 짝퉁기독교다 한국교회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규정한 ...
종교와 진리  |  2017-07-18 07:13
라인
전능신교 신도들의 난민 신청, 허위 작성 후 소송제기!
전능신교로 인한 이산가족의 문제 심각!2015년 4월에 중국에서 無 비자로 제주도로 와서는 3일 만에 난민 신청을 하고, 수도 서울로 ...
종교와 진리  |  2017-07-14 21:03
라인
통일교의 분열과 경전 해체 - 3분파 분명!
종교와 진리  |  2017-07-11 15:16
라인
오늘날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는가?
종교와 진리  |  2017-07-04 20:20
라인
천안 영성마을 박전도 원장, 민간신앙에 기독신앙 입고 신내림 식 주장!
종교와 진리  |  2017-07-04 15:45
라인
퀴어신학은 이단이다.
퀴어신학의 성경해석은 모든 이단들이 성경해석을 하는 것처럼, 자의적이고 임의적이며자기들이 원하는 결과를 정해놓고 성경을 꿰맞추기 한다....
김성한  |  2017-07-04 15:39
라인
신천지 때문에 얼마나 더 많은 피눈물을 흘려야 하나?
신천지로 인한 피해사례들과 포교법피해사례 1)24년 동안 키워온 사랑하는 딸이 신천지에 빠져 부모를 버리고, 학업도 중단하고 최근에야 ...
종교와 진리  |  2017-06-28 21:04
라인
기쁜소식선교회 박옥수, 또별에도 웃고, 위법 드러나도 웃고!
기쁜소식강남교회 박옥수 씨가 건축법 위반 등의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박옥수 씨는 관할관청의 허가를 받지 않고, 2011년경 서울 서...
종교와 진리  |  2017-06-28 20:57
라인
하나님의교회(안증회) 집단, 가정피해 속출한데 여왕상 받아 무엇 하나?
“하나님의교회(안상홍증인회)가 시한부 종말론을 주장하며 가출 및 이혼을 조장하였다거나, 교회로 인하여 가출, 재산 헌납, 아동 학대 등...
종교와 진리  |  2017-06-28 20:51
라인
이단 전능신교 사건 실화
中, 맥도날드 살인사건 공범들, ‘개종선도교육’으로 새삶 찾아!범죄 용의자 여영춘(吕迎春)과 장행(张航) :“...
종교와 진리  |  2017-06-22 14:41
라인
성락교회-김씨 父子 없어도, 귀신론 교리 유지!
성락교회 내분을 ‘개혁’이라 말하지 말자! 아담은 “가장 개량된 인간”이다. 귀신은 불신자의 사후의 영이다. 등을 주장하...
종교와 진리  |  2017-06-18 21:13
라인
독일의 난민정책 변화를 보면서
난민들의 어머니 안젤라 메르켈 여사안젤라 메르켈 독일총리는 난민들의 어머니로 유명하다. 2015년 9월 초 부모를 따라 유럽행 난민선을...
종교와 진리  |  2017-06-08 22:39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제보상담광고문의회원전용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244 2층  |  대표전화 : 02)6225-7001~3  |  팩스 : 02)6225-700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명옥
사업자등록번호 : 108-92-16892  |  잡지사업등록번호 : 영등포, 라00387  |  신고증 : 제2013-서울관악-0299호  |  대표 : 오명옥
Copyright © 2017 종교와 진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