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타로점’을 봐준다며... ‘신천지’ 모략포교 피해자의 호소# 타로점 # 바이블테라피 # 부산 안드레지파
이두형 기자 | 승인 2021.04.02 11:49
*편집자 주: ‘신천지 모략포교’ 피해자의 호소입니다. 10년이 지나도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사이비 신천지로 인한 피해는 개인을 넘어 사회적 문제입니다. 우리 모두 관심 갖고 더욱 깨어 경성하여,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주의합시다. 신천지에 빠져 가정파탄, 인생파탄 고통을 겪는 분들이 너무 많습니다. 위장문화센터, 위장교회, 위장봉사활동, 우연을 가장한 상황극, 길거리 설문조사, 심리테스트... 한 사람 포교를 위해 수십여 명이 달려듭니다.

 

▲ 신천지 피해자

10년 전, 신천지 부산 안드레지파에 소속된 “정○경”이라는 사람을 우연히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 사람은 신천지 ‘모략전문가’로 자신을 부산대 신학과 강사라며 속이고 접근했습니다.

첫 만남이 아는 지인으로 그렇게 친하지 않지만 “강보○”이라는 사람을 통하여 소개받게 되었고, 이상하게 본인들끼리 무슨 짜고치는 고스톱처럼 우연한 만남을 가장하였습니다.

‘타로점’을 봐준다며 저에게 속삭이듯 말하며 “정○경”을 소개시켜 주었고 카페에서 만난 “정○경”은 본인이 부산대학교 신학과 강사라고 저를 속였습니다.

그리고 타로공부를 조금했는지 타로를 보면서 저에게 사기를 쳤습니다.

그 사기인 즉, “본인 사주와 타로를 보니 교회를 가지 않으면 뼈가 녹아내리면서 죽을 수 있다”라는 말을 했습니다.

아주 극단적인 발언과 단호한 이야기를 하면서 저에게 겁을 주었고, 제 심리를 압박하며 끌고 갔습니다. 그러면서 카페에서 이것과 관련해서 3시간가량 이야기하였고, “강보○”은 옆에서 맞장구치면서 호응을 하고 있더라고요.

10년 전 일이라 저는 그때 당시 나이가 20살에 어렸기 때문에, 겁이 나고 무서웠습니다.

그리고 마치 그 사람들이 제 인생의 구원자 같이 느껴졌기 때문에 너무 고마웠습니다.

“이야기를 다른 사람에게 하지 말라 하게 되면 부정 탄다 안 좋은 일이 생긴다”

“약국에서 약을 처방해주듯이 나도 본인에게 약을 처방해 주는 것이다”라며 헛소리를 하더군요.

그 당시 저는 집안에 종교가 강압적이라 너무 힘든 심리 상태였기 때문에, 그 말을 믿을 수 밖에 없었고, ‘모략전문가’라고 일컫는 “정○경”에게 당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교회를 가서 안 좋은 기운을 빼내야 된다. 그러려면 성경책을 사야 되고 성경공부를 시작해야 한다. 그런데 ‘바이블테라피’라고 아주 재미있게 성경공부를 할 것이다.”라고 하였습니다. 6개월 정도 과정이라고 하였고, 아무나 들어올 수 있는 곳이 아니라며, 마치 군인같이 군기 잡듯이 이야기를 하더군요.

그 이야기를 하는 “정○경”의 입에는 핏기가 붉어져 있었고, 말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핍박적인 말을 하고 다녔으면 입에 바셀린도 안 바르는지 정말 메말라 있었습니다.

▲ 신천지 위장 문화센터, '타로점' 이용 포교

10년 전 일인데도 그 사람 입에 핏기가 붉어져 있는 게 생각나더군요.

그 당시 그 이야기를 듣고 그게 사실인 줄 알고 겁도 나고 구세주 같은 느낌이 들었지만, 이상했습니다. 어설펐거든요.

“강보○”은 저를 데리고 간 주범이고, 이야기를 하고 설교 아닌 설교와 강압적인 발언을 한 건 “정○경”이었습니다. 둘이 이름도 비슷하군요.

그러더니 다음 날 예쁜 사람 혹은 잘 생긴 사람을 데리고 갈 테니 기다리라고 하였지만, 느낌이 너무 좋지 않아 가지 않는다고 다음 날 말했습니다.

그러자 태도가 돌변하며 “본인 인생 그럼 알아서 사세요. 그리고 내 이야기 틀린 거 없고 사실이고, 알아서 하세요!!!” 정말 강압적으로 이야기를 하더군요.

그 여자의 강압적인 말투와 군기 잡는 듯 한 말투 그리고 아무나 들어오는 게 아니라는 식의 말투 때문에 겁이 났었고 그땐 어렸기 때문에 무서웠습니다. 그 당시 저는 부모님이나 다른 가족들의 보살핌이란 거 거의 없이, 혼자서 해나가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그 말을 듣는 순간 그 말이 사실인 것처럼 느껴져서 마음이 마치 감옥에 갇힌 것 같고 뭘 해도 자꾸 멍해지고...

“정말 그 여자 말대로 교회 안 가면 뼈가 녹아내릴까? 죽는 걸까 어떡하지...”라는 생각 때문에 아무 것도 손에 잡히지 않았고, 단지 “말” 뿐인데도 너무 힘들었습니다.

예전에 밝고 잘 웃고 다니던 제가 그 이후 웃음기가 사라지고 너무 힘들어서 심리적으로 집에 있으면서 그 생각에 사로잡혀 그 말이 사실일까 겁이 나서, 힘들었고 정신적인 피해를 너무 심하게 받았습니다.

그래서 정신과를 거의 몇 년을 다녔고, 몸이 너무 아파서 병원비만 천만 원 정도 가량 날리고, 병원 약 부작용 때문에 잠도 못 자고 약 부작용 때문에 토하고 대학병원까지 가고, 주사도 거의 맨 날 맞고 너무 힘든 나날을 보냈습니다.

마음의 병이 몸으로 나타났던 거였습니다.

전화번호를 알아보니 대포 폰인지 이름이 계속 바뀌는 느낌이었고 도망을 다니는 건지 도무지 그 여자를 다시 찾기가 너무 힘들더라고요.

진짜 사과를 받아내고 싶었습니다.

그땐 제정신이 아니었습니다... 너무 심리적으로 약한 상태였고, 너무 힘든 상태라 그 말에 현혹되어 그게 사실인 것처럼 감옥에 갇힌 기분이 들어 너무 힘든 나날을 5년, 6년이란 시간을 헛되이 보냈습니다...

지금 이글을 다시 작성하는 이유는 신천지가 지금 논란이 된 가운데 혹여나 신천지 아닌 척하고 둔갑을 하여 “정○경”이라는 여자가 강사인척 교사인척 하면서, 돌아다니면서 “강보○” 하고 같이 헛소리하며 전도를 하고 다닌다면, 다른 사람에게 피해가 가면 안 되니까 말씀 드리는 것입니다.

저는 그 당시 너무 힘들었고, 트라우마처럼 불안하고 너무 힘들었습니다.

제2의 피해자가 발생되질 않길 바라며 적은 글이며 혹시 “정○경”, “강보○” 부산안드레 신천지에 당하신 분들 있으면, 널리 국민들이 알게끔 퍼트려 주시길 바랍니다...

*편집자 주: “불안심리 등을 이용하여 사실상 자유의지를 박탈한 상태에서 신천지 신도가 되도록 유도한 것은 헌법에서 보호하는 종교의 자유를 넘어선 것이고, 사기범행의 기망이나 협박 행위와도 유사하여 이는 우리 사회공동체 질서 유지를 위한 법 규범과도 배치되는 것이어서 위법성이 있다고 평가된다.”   ㅡ 2018년 대전지방법원 서산지원 판결 일부

이두형 기자  truth1221@daum.net

<저작권자 © 종교와 진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지나가다 2021-04-07 14:18:21

    내가 들은 신천지의 만행으로는 별 이야기가 다있습니다. 그 중 충격으로 다가온건, 그 교회 통채로 먹기 위해 목사님 부인을 유혹하여 간음하고 사진찍고 그 사실을 신도에게 알리겠다고 위협하는 신천지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게 사실인가요??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제보상담광고문의회원전용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244 2층  |  대표전화 : 02)6225-7001~3  |  팩스 : 02)6225-700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명옥
    사업자등록번호 : 108-92-16892  |  잡지사업등록번호 : 영등포, 라00387  |  신고증 : 제2013-서울관악-0299호  |  대표 : 오명옥
    Copyright © 2021 종교와 진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