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교
만반의 채비를 갖춰라

기독교국제선교협회 이사장 김희원 목사

전국 농가가 AI(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사태로 3000만 마리의 닭이 살처분되는 등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아픔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이번에는 구제역이 들이닥쳐 망연자실하게 만들고 있다. 앞서 AI로 인해 달걀 값이 폭등하는 등 각종 부작용으로 사회 전반이 타격을 입었는데, 연이은 구제역으로 또다시 비상이 걸렸다.

당국은 발 빠르게 대처한다(?)고 애쓰고 있으나, 충북 보은군 젖소농장에서 확진 판정이 내려진 지 24시간이 지나지 않아 전북 정읍에서도 의심심고가 접수되는 등 방역 당국에 구멍이 생긴 것은 아닌지 우려가 높다.

일부는 우리나라가 각종 전염병에 대처하는 수준이 극히 미약한 것은 아닌지 불만의 목소리도 고조되고 있다. 이는 ‘메르스’ 등의 사태 때 보여준 당국의 미흡한 대처에 대한 불안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우리 일상에 가장 민감하게 작용할 ‘먹을거리’에 대한 신뢰감이 떨어진 것으로 판단된다. 더욱이 AI나 구제역 등은 단순 먹을거리를 넘어서 경제적으로도 나라 전체에 악영향을 미치기에 주의가 더 필요하다.

물론 당국이 두 손을 놓고 있을 리 만무하다. 다만 어떻게 국민의 불안감을 믿음으로 바꾸느냐다. 현재로서는 우리나라에서 일어나는 구제역이나 AI는 마치 연례행사처럼 일어나고 있기에 국민들을 설득하기에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그래도 당국은 끈질기게 물고 늘어져 잔존하는 바이러스가 없도록 해야 한다. 이번 사태를 반면교사로 삼아 똑같은 실수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애써야 한다. 더 이상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를 해서는 안된다.

구제역 사태를 보면서 한국교회도 잠시 둘러본다. 한국교회도 마찬가지로 해마다 이단사이비들의 바이러스에 전염되어 문제가 발생되고 있다. 저마다 노력하고는 있지만, 이단들의 발호와 기성교단 침투로 인한 피해를 무마하기에는 무리가 따른다. 이단사이비들에 대한 한국교회의 피해가 마치 구제역처럼 연례행사가 되고 있는 셈이다. 이는 가뜩이나 위상이 추락한 한국교회의 앞날을 더욱 먹구름으로 드리우게 만들고 있다.

따라서 한국교회는 이단사이비라는 이 독한 바이러스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뿌리를 뽑아야 한다. 단순히 눈 가리고 아웅 식으로 넘어가면 훗날 뿌리가 단단히 박힌 이단사이비를 대처하기에는 상당한 어려움이 따른다. 벌써 몇몇 이단사이비들은 한국교회를 위협할 정도로 성장해 버렸다.

때문에 지금이라도 한국교회가 이단사이비 바이러스가 기성교회를 물들이지 않도록 나서야 한다. 여기에는 개교단이나, 개인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한국교회가 하나의 루트를 가지고 발 빠르게 대처할 필요성이 있다. 하나의 컨트롤 타워를 구축해 이단사이비에 적극 대처했을 때, 지독하고 강력한 이단사이비 바이러스가 모두 사라질 것이다. 그렇지 않고 지금처럼 한국교회 내부적으로 다툼에 치중한다면 이 나라, 그리고 전 세계로 향하는 이단사이비 바이러스를 막는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기독교라인  webmaster@kidokline.com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