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계교단
기장, 8년만의 총무선거 관심 집중
   

한국기독교장로회가 제101회 총회를 앞두고 8년 만에 치러지는 총무 선거에 관심이 진중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8일 한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는 첫 번째 총회 선거 후보자 공청회가 진행됐다. 총회장 후보 권오륜 목사(발음교회)를 비롯, 목사부총회장 후보 윤세관 목사(풍암계림교회), 장로 부총회장 후보 황일령 장로(완도제일교회), 총무 후보 6명이 참석했다.

총회장과 목사 부총회장, 장로 부총회장이 단일 후보인 반면, 총무 선거에는 무려 6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져 치열한 경합을 벌이고 있다.

공청회에는 이재천 목사(목회와신학연구소, 기호 1번), 정병길 목사(기독교농촌개발원, 기호 2번), 이길수 목사(전 교단 부총무, 기호 3번), 박진규 목사(예심교회, 기호 4번), 윤교희 목사(안양중앙교회, 기호 5번), 김창주 목사(마다가스카르 선교동역자, 기호 6번) 등 6명의 총무 후보자가 참석해 자신이 기장 교단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고, 개혁과 발전을 이끌 적임자임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기호 1번 이재천 목사는 신학자이며 목회경험도 갖춘 자신의 경험을 강조하며 ‘행복한 기장공동체’ ‘신뢰받는 총회’ ‘미래를 여는 기장 교단’을 만들어 나갈 것을 강조했다. 교회를 교회되게 하고 총회를 총회답게 하겠다는 것이 이 목사의 출마의 변이다.

기호 2번 정병길 목사는 “과감한 개혁 없이는 미래도 없다”면서 “지금의 교단 위기는 시대에 맞는 패러다임의 전환을 하지 못했고, 인물을 키워내지 못했으며, 총회 지도력의 독점으로 인한 정체성과 도덕성 상실, 교단 내 시스템의 경직화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기호 3번 이길수 목사는 교회 목회(전임전도사, 준목, 부목사, 담임목사) 12년 8개월 경력과 기관 목회(총회본부 임시직, 간사, 부장, 국장, 부총무) 13년 5개월 경력을 강조하며 자신이 총회 발전을 이끌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기호 4번 박진규 목사는 “여호와께서 행하시는 새 일, 새 역사의 일꾼이 되겠다”면서 개혁을 강조했다.

기호 5번 윤교희 목사는 “교회가 살아야 총회가 살아난다”며 △교회와 노회가 중심이 되는 소통하며 섬기는 총회 △모든 사람이 알 수 있는 투명한 총회 △목회자를 양성하는 한신대를 건강하게 세울 것 △통일시대 준비 등을 강조했다.

기호 6번 김창주 목사는 “교회를 건강하고 풍성하게, 뜨거운 목회자의 심장과 겸손한 선교사의 영성으로 섬기겠다”며 “농어촌교회들과 미자립, 개척교회들이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도움과 방안을 연구하고, 정의 생명 평화의 정신으로 민족통일 문제에 있어 시대의 등대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독교라인  webmaster@kidokline.com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