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더 많은 아이들이 예수님의 치유를 느낄 수 있도록”CBS와 월드비전이 함께하는 2013 지구촌 행복 나눔 캠페인

   
좌측부터 CBS TV 권혁률 국장, 신우인 목사(포이에마예수교회, 아프리카 우간다 방문 예정, 3월), 이성희 목사(연동교회,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방문 예정, 4월), 임석순 목사(한국중앙교회, 아프리카 니제르 방문 예정, 5월), 손윤탁 목사(남대문교회, 아프리카 잠비아 방문 예정, 7월),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

 

신우인, 이성희, 임석순, 손윤탁 목사와 함께 3월부터 7월까지 아프리카 4개국 방문

CBS(사장 이재천)와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이 함께하는 2013 지구촌 행복 나눔 캠페인 <Heal the world> 출정식이 지난 25일 여의도 월드비전 빌딩에서 열렸다.

2013 <Heal the world>는 삶의 극심한 고통으로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지구촌 형제들의 상처와 치유를 위해 한국교회의 대표적인 목회자들이 제 3세계 국가 어린이들에게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고자 기획된 아프리카 힐링여정, 크리스천 글로벌 캠페인이다.

신우인 목사(포이에마예수교회, 아프리카 우간다 방문 예정, 3월), 이성희 목사(연동교회,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방문 예정, 4월), 임석순 목사(한국중앙교회, 아프리카 니제르 방문 예정, 5월), 손윤탁 목사(남대문교회, 아프리카 잠비아 방문 예정, 7월)가 함께 할 예정이다.
지난 해, 월드비전과 CBS가 함께 한 <Heal the world>에서는 100주년기념교회 이재철 목사, 성락성결교회 지형은 목사, 벧엘교회 박태남 목사, 인천숭의교회 이선목 목사와 연기자 이광기 씨가 아프리카 부룬디, 모잠비크, 르완다, 방글라데시 등 4개국 방문을 통한 힐링여정을 통해 오랜 가난과 전쟁의 아픔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희망을 잃어가는 아이들을 만나 주님의 사랑을 전하고 돌아왔다.

그 결과, 약 2,500여명의 아이들이 월드비전을 통해 한국교회 성도들과 1:1 아동결연 결연을 맺었을 뿐만 아니라, 방송 후에도 지속적인 사업들을 진행하여 르완다에는 평화화해구축센터를 건립하고, 부룬디에는 주택개량보수사업을 시행했으며 탄자니아에는 우물지원 사업을 하는 등 근본적인 빈곤 퇴치를 위해 힘써 복지허브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하였다.

2013년 <Heal the world> 캠페인에는 다양한 프로그램 또한 준비되어 있다. 9월 6일(금)부터 7일(토)까지 올림픽 핸드볼경기장에서 진행되는 1박2일 <Holy Camp>에서는 약 5,000여명의 크리스천 참가자들이 24시간의 사랑과 나눔의 예배를 통해 지구촌 아이들의 고통을 함께하고 격려하는 시간을 가진다.

프로그램으로는 국내 최정상급 찬양사역자들이 총출동한 ‘Holy Concert’를 비롯해, 대한민국 대표 미니프리젠테이션 특강 프로그램인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에서는 이찬수 목사,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장인 한비야 교장 등 각계각층의 나눔 전도사들이 출연하여 가슴으로 뜨거운 사랑을 나눌 발걸음을 제시한다.

이 외에도 한비야와 함께하는 힐링토크, 힐더월드 다큐멘터리 영상, 사진전, 체험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준비 되어 있어 나눔의 행복을 더할 것이다. 그리고 12월에는 해외 후원아동들과의 가슴 따뜻한 만남을 주제로 한 2부작 특집 다큐멘터리 <또 하나의 가족>이 제작, 방송 될 예정이다.

이 날, 출정식에 참석한 네 분의 목사님 모두 “저들을 도울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고, 주님의 마음으로 돌아갈 수 있어 기쁘다”며 “월드비전과 CBS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의 치유를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은 “지구촌 모은 아이들에게 풍성한 삶을 주고자 하는 월드비전의 비전처럼 이번 방송이 많은 분들의 마음을 움직여 더 많은 아이들의 삶이 풍성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호 기자  ck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