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1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다종교 사회에서 평화의 길을 모색한다 유달상 기자 2016-01-21 08:10
바벨문화에 길들여진 교회, 고난당하는 이웃의 ‘한의 소리’를 듣자 유달상 기자 2015-12-29 07:34
한국교회! 하나님과 민족, 역사 앞에 회개하라 유달상 기자 2015-12-10 07:53
“日국가주의에 굴복한 교회, 하나님•민족 앞에 회개를” 유달상 기자 2015-11-12 08:37
교회성장 주체인 기독여성의 <핑크빛 리더>에 집중하라 유달상 기자 2015-10-30 08:43
라인
예장 합신 제100회 총회에 고함 유달상 기자 2015-10-08 16:02
“교회가 세상을 버리면, 하나님은 교회를 버린다” 유달상 기자 2015-09-23 14:35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능동적 교회로 전환하라 유달상 기자 2015-08-31 09:32
목회자의 위기, 곧 선교와 교회의 위기 유달상 기자 2015-08-21 11:11
한국교회 ‘돈’이 곧 ‘하나님’이다 유달상 기자 2015-08-19 10:03
라인
분단극복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해야 유달상 기자 2015-08-06 08:31
예장 통합측 고금리고리대금업 맘몬의 망령 유달상 기자 2015-08-04 09:41
끊이지 않는 이단 논쟁 언제까지(?) 유달상 기자 2015-07-29 18:00
평화통일운동, ‘로열패밀리’의 축제(?) 유달상 기자 2015-07-28 09:25
교회의 신뢰성 회복만이 이웃종교와 경쟁 할 수 있다 유달상 기자 2015-07-16 10:27
라인
동성애반대운동, 왜 국민적 공감대를(?) 유달상 기자 2015-07-15 08:26
기독여성, 분단극복과 평화적인 민족통일의 주체로 유달상 기자 2015-06-26 17:50
교단의 결정 무시한 이단성 공청회 비난 증폭 유달상 기자 2015-06-16 09:42
변질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유달상 기자 2015-06-12 09:56
민족에게 희망을 주는 신앙공동체 유달상 기자 2015-06-03 09:32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