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계이슈
백송교회 이순희, 눈안수 배안수 귀신축사 문제삼자 고소 남발 ㅡ 모두 패소!눈안수, 배안수 등 귀신 축사 문제삼자 고소, '혐의 없음' 결론나자 재차 재심 신청까지 하였으나, 기각되었다.
종교와 진리 | 승인2020.04.16 13:20
  • 짐짝 2020-08-30 07:40:13

    대충 읽다가 좀 자세히 일어보니, 이순희라는 분 목사가 아닌것 같네요. 하나님을 높이는 사람이 아니라 스스로를 높이는 사람 같네요. 자기한테 생명수가 흘러 나온다고 하지를 않나... 100% 예수는 또 무슨 헛소리인지.. 진짜 말세네요 말세...
    이 기사 절대 지우지 마시기를 꼭 부탁드려요   삭제

    • 이단 사역자 2020-08-29 16:27:08

      차라리 대놓고 이단이면 더 분별이 쉬울수 있지요. 문제는 정통교단에 속한 교회들에서 이렇게 이단성을 가지고 목회를 해서 큰일입니다. 사탄은 광명의 천사로 가장해서 다가옵니다. 자신이 예수가 되었다는 간증들은 이단 교주들의 가장 대표적인 간증이기도 하구요. 사탄이 주는 거짓 체험에 속으면 안되는데, 스스로 높아지려는 유혹에 넘어간거라고 볼 수 있어요. 이 땅에 의인은 하나도 없습니다.   삭제

      • 연주 2020-08-11 07:55:06

        이단들은 무조건 성령훼방죄라고 하던데....
        인간이 예수가 됐다는게 성령훼방죄 인데   삭제

        • 믿는자 2020-08-09 19:29:08

          마24:23-25) 그 때에 사람이 너희에게 말하되 보라 그리스도가 여기 있다 혹은 저기 있다 하여도 믿지 말라 * 거짓 그리스도들과 거짓 선지자들이 일어나 큰 표적과 기사를 보여 할 수만 있으면 택하신 자들도 미혹하게 하리라 *보라 내가 너희에게 미리 말하였노라   삭제

          • 이단사역자 2020-08-09 18:35:08

            예수님 말투가 참 저렴하기 그지없네요. “야. 간증해라” 라고 하시다니... 예수님은 거룩하고 존귀한 분이신데요. 말세에 저런 거짓 선지자들을 조심해야합니다. 기적과 이적에 현혹되지 말고 오직 하나님만 바라보아야죠   삭제

            • 이미숙 2020-04-25 16:42:02

              기사를 쓰실때 하나님께 먼저 충분히 여쭤보고 기도하셨나요?
              저는 통합교단 교인인데 이순희목사님의 설교는 지극히 성경적이고 심령을 회개케
              하는 은혜가 있습니다. 함부로 말하는것이 하나님앞에 두렵지 않으신가요?
              하나님만이 아십니다. 성령의 일하심을 인간의 지혜 이성으로 판단하지 마시고
              먼저 기도의 자리에 나가셔서 예수님께 여쭤보세요..분명 알려주십니다.
              성령훼방죄가 얼마나 무서운것인지 이미 성경을 통해 알려주셨으니 겸손한
              마음으로 성경을 다시한번 묵상하시기 바랍니다. 분별은 반듯히 성경으로 하세요   삭제

              • 2020-04-18 14:25:56

                이분얘기로만 전해들었는데 이렇게 기사가 나네요   삭제

                • goog man 2020-04-17 13:09:21

                  눈안수 배안수 귀신쫓기가 정상인가요? 정신들 차리세요~ 요즘 세상에도 이런 사람들이 있다니ㅠㅠㅠ   삭제

                  • 김한지 2020-04-17 12:35:01

                    백송교회와 이순희 목사님은 이단의 요소와는 무관합니다. 중생, 성결, 신유, 재림의 사중복음에 기초하여 목회하고 기독교 정통교리에서 벗어나지 않는 설교를 하고 있습니다. 현재에도 서울신학대학교의 많은 교수님들로부터 지도편달을 받고 있고,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소속하여 지방회 목사님들의 가르침과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이러한 기사가 명예훼손의 혐의에서 비켜나간 것은 종교적, 교리적, 영적인 문제를 법적인 시각으로 충분히 입증시키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제보상담광고문의회원전용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244 2층  |  대표전화 : 02)6225-7001~3  |  팩스 : 02)6225-700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명옥
                    사업자등록번호 : 108-92-16892  |  잡지사업등록번호 : 영등포, 라00387  |  신고증 : 제2013-서울관악-0299호  |  대표 : 오명옥
                    Copyright © 2021 종교와 진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