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이비종교 이슬람교
꼼수 부리는 ‘무슬림’들... 대구 대현동 ‘모스크 건축 반대’하자, 집 사겠다며 접근▶ 대구 ‘이슬람’ 논란, 판 키운 국회의원들 있어
종교와 진리 | 승인 2021.06.23 14:37

대구 대현동 이슬람 사원 건축관련, 반대하는 주민들에게, 무슬림들이 꼼수를 부리고 있음이 드러났다.

▪ 북구청 주재 중재회의 시, 인접한 주택 주민들만 참석하라 요구

▪ 인권단체 소속 인물을 통역사라며 회의에 대동

▪ 인접해 있는 몇몇 주민들에... 주택 구입하겠다 접근

이에 주민들은 이슬람 무슬림들의 거짓과 위선의 민낯을 보았다고 하였다.

 

▲ 23일, 대구 북구 대현동 이슬람 사원 건축 관련 규탄집회, 북구청 앞

23일, 대구 북구 대현동 이슬람 사원 건축 관련 규탄집회가 북구청 앞에서 주민들 주최로 있었다.

대현동 경북대학교 서문 주변, 이슬람사원(모스크) 건축 관련 논란이 반대하는 주민들에 이어 시민단체, 그리고 정치권으로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이날 건축허가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와 대현동 주민자치회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북구의회 의원 7명을 규탄하고,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이들 민주당 소속 북구의회 의원 7인은, 북구청이 주재하는 주민과 이슬람 건축 관계자 2차 중재회의를 이틀 앞둔 지난 14일, 대현동 이슬람 사원 건립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북구청의 공사 중단 조치를 철회할 것과 이슬람 사원 관련 구정질문을 차단한 북구의회 의장 사퇴 등을 촉구하였다.

이에 대현동 주민 일동은, 자신들의 손으로 의원을 뽑아 주었더니 무슬림과 손잡고 주민들의 눈에 피눈물 흘리게 한다며, 주민들의 고통과 호소를 듣지 않고, 무슬림들의 편에 서서 힘을 실어주고 북구청을 압박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전원 사퇴를 촉구하였다.

서재원 대책위원장은, “현재 사원 건축 중인 대현동에 이슬람 기도처는 7년 넘게 이웃에 있었고, 매일같이 새벽 4시부터 무슬림들은 종교활동을 하고 있다. 우리는 이들과 함께 이웃으로 살고 있다. 이슬람 사원을 건축하면 무슬림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고, 기도처는 아닌 것인가? 문화다양성이라고 고상하게 말하는 민주당 의원, 당신 집 옆 혹은 동네에 이슬람 사원이 건축되어도 괜찮은가? 당신은 무슬림의 문화를 존중하라고 말만하지만 우리는 무슬림들과 앞집과 옆집에 함께 살아가고 있다.”며 그동안 두 차례의 중재회의를 통해서 무슬림들의 거짓과 위선의 민낯을 보았다고 하였다.

▲ 23일, 대구 북구 대현동 이슬람 사원 건축 관련 규탄집회, 북구청 앞

발표한 성명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북구청이 주재한 2차 중재회의 전 이슬람 건축 관계자들이 인근 주민 즉 건축 중인 사원과 담 하나를 두고 인접한 11 주택에 사는 주민만 중재회의에 참석하라고 요구하였다. 또 중재회의 당일, 이슬람 사원 건축 관계자 측에서 소속도 밝히지 않은 3명이 회의에 참석하겠다고 난동을 피워, 회의 20분 전 통역사 대동하고 참석하게 했는데, 중재회의 후 알고 보니 그 통역사가 같은 날 11시에 국가인권위원회 대구 인권사무소 앞에서 북구청의 공사 중단은 인종차별, 종교탄압이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낸 기자회견에 참석하여 발언한 인권단체 소속인 것을 알고 충격과 경악을 금하지 않을 수 없었다. 또 2차 중재회의를 통해서 무슬림들이 왜 이슬람 사원을 건축하려는지 본심을 알게 되었다. 이들은 중재회의를 하는 자리에서 이슬람 건축 관계자들이 건축지와 인접해 사는 두 주민에게 이슬람 신도가 그들의 주택을 사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대현동을 게토화시키려는 이들의 본심을 알고 경각심을 갖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하였다.

주민들은 지속적으로 생존권, 재산권, 행복추구권을 침해했다며 “대한민국에서 대한민국 국민의 인권과 생활, 행복을 외국인의 종교에 빼앗길 수 없다”며 건축 반대를 외치고 있다.

지난 16일 대구 북구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구청 회의실에서 비공개로 열린 제2차 이슬람 사원 건축 협상에서 건축주 측이 상가 등 대체 건물로 사원을 옮기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한다. 당시 협상에 참석한 주민 대표들은 이슬람 사원을 주택가 밖으로 옮기는 방안에는 일단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종교와 진리  webmaster@churchheresy.com

<저작권자 © 종교와 진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종교와 진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제보상담광고문의회원전용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244 2층  |  대표전화 : 02)6225-7001~3  |  팩스 : 02)6225-700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명옥
사업자등록번호 : 108-92-16892  |  잡지사업등록번호 : 영등포, 라00387  |  신고증 : 제2013-서울관악-0299호  |  대표 : 오명옥
Copyright © 2021 종교와 진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