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이비종교 파룬궁
3. 사교(邪敎) 파룬궁과 션윈(神韻)예술단 공연에 대하여파룬따파(法輪大法, 파룬궁) 교주 이홍지는 사람이 션윈 공연을 보면 구원받는다는 거짓 주장을 하면서, 어떤 이는 병이 나았고, 문제가 해결되기도 했다는 낭설을 퍼트리고 있다. 본인이 직접 예술단을 이끌고 있고
종교와 진리 | 승인 2017.03.09 22:44

종교와 진리  webmaster@churchheresy.com

<저작권자 © 종교와 진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종교와 진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to. 오명옥 2019-09-23 22:38:08

    오명옥 편집장님. 당신이 여전히 파룬궁 박해에 가담해서 비방하려는 것이 아니라면 홈페이지의 파룬궁 코너와 유튜브 영상, 블로그 등 기타 인터넷에 올린 파룬궁 비방 자료를 당장 삭제하십시오. 마땅히 그래야 하지 않습니까?   삭제

    • to.오명옥 2019-09-23 22:30:52

      우리는 또 올해 션윈때 당신이 션윈 공연장 앞에서 션윈을 비방하는 피켓을 들고 공연 관람객과 행인에게 보여준 것도 아는데, 그런데도 우리는 당신이 공연장에 들어와서 션윈을 보도록 허락해주었습니다. 그런데도 당신은 아직까지도 홈페이지에 파룬궁 비방 기사를 올리고 있네요! 게다가 사실도 아닌 거짓말로 점철된 이런 기사들을요. 당신이 이전에 유튜브에 올린 파룬궁 비방 영상도 여전히 있습니다!   삭제

      • to.오명옥 2019-09-23 22:25:43

        오명옥 편집장님.
        미국 국무부에서 파룬궁 박해에 가담한 자의 신상정보를 수집하고 있고, 오 편집장님도 이것을 잘 아신다는 것을 나는 잘 압니다. 지난 7월 20일, 파룬궁 행사장에 와서는 행사를 지켜보고 간 것도 나는 봤습니다. 우리는 당신에게 끊임없이 기회를 주어 당신이 파룬궁에 대한 오해를 풀고 더는 파룬궁 박해에 가담하지 않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그래서 내가 알기로, 한국파룬따파불학회가 미국에 파룬궁 박해자 명단을 제출할 때 당신의 이름을 넣지 않았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제보상담광고문의회원전용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244 2층  |  대표전화 : 02)6225-7001~3  |  팩스 : 02)6225-700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명옥
        사업자등록번호 : 108-92-16892  |  잡지사업등록번호 : 영등포, 라00387  |  신고증 : 제2013-서울관악-0299호  |  대표 : 오명옥
        Copyright © 2020 종교와 진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