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이비종교 파룬궁
“내 아들은 神이 아니다. 속지 말라!”던 파룬궁 교주 이홍지의 모친 사망이홍지는 예전에 달나라에 간 제자들도 보호할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런데 어찌하여 자기의 어머니마저도 보호하지 못 하였는가?
종교와 진리 | 승인 2016.12.14 08:07

“내 아들은 神이 아니다. 속지 말라!”던 파룬궁 교주 이홍지의 모친 사망

지난 8월 24일 사이비종교 파룬궁(法轮功)의 교주 이홍지(李洪志)의 모친 노숙진(芦淑珍)이 미국 뉴욕에서 사망하였다.

이홍지는 “우주의 주세불”, “창세주”라 자칭하면서 항상 “나는 병을 치유할 수 있다. 그러니 내가 병 치료해줄 때, 달리 병원에서의 진료할 필요가 없다. 그저 나의 눈빛으로 보기 만 하여도 …… 그 어떠한 병일지라도 치료할 수 있다. 사람들이 그 어떤 병에 걸렸다 하더라도 나는 치료할 수 있고 또한 완치시킬 수 있다”라고 거짓 주장을 했다다. 이러면서 그는 제자들에게 병에 걸리더라도 약을 복용하거나 의사에게 검진 받지 말라고 하였다.

그러나 최근 그의 모친의 사망으로 인하여, 그의 이러한 주장들이 모두 거짓이고, 이단 사설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러 함에도 그는 계속하여 세상 사람들을 속이기 위해 노숙진(芦淑珍)이 사망한 후에도 줄곧 이 소식을 외부에 알려지는 것을 차단 봉쇄하고 비밀에 붙이면서 어머니의 장례를 얼렁뚱땅 마무리해버렸다. 얼마 전에야 이 소식이 만천하에 공개되었다.

이홍주 교주의 모친 노숙진은 길림성 장춘시 사람으로서, 1928년 10월에 출생하였고, 1951년 남편 이단(李丹)과 결혼하여 이듬 해 7월 7일에 아들 이홍지를 낳았다(아명은 소래자(小来子)라 하였다). 전하는 바에 의하면, 노숙진은 자녀들을 양육할 때, 시종 일관 다른 사람들을 해치거나 피해를 주는 행위를 인정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홍지의 여동생 이평(李萍)의 전 남편 공삼륜(쿵선뤈, 孔森伦)의 증언에 의하면, 1991년 5월부터 1992년 3월까지 이홍지는 어머니를 따라 태국에 갔었다. 태국에 있는 기간 동안, 그는 가정 일은 손곱만치도 돕지 않고 날마다 기공이니 수련 따위에 푹 빠져들어 늘 노숙진의 책망을 들었다고 한다. 그래서 노숙진은 이홍지를 “그저 허풍만 치고 다니는 물건 짝”이라 질책하였다는 것이다.

1992년 5월, 이홍지는 태국에서 돌아와 파룬궁을 창설했다. 그는 “여덟 살에 대승교법을 터득하였고 신통력, 운반, 물질 정지, 사유 통제, 은신 등 기능을 갖추었으며 …… 우주의 진리를 터득하고 인생을 통찰하며 인류의 과거와 미래를 예견한다”고 자화자찬 하였다. 하지만 노숙진은 사람들 앞에서:

“그 자식이 무슨 기능에 있다고? 그가 어릴 적에 무슨 기능이 있었는지 내가 모를 리가 있나? 그 자식의 헛소리를 곧이 듣지 말게나”, “그 자식이 지껄이는 건 모조리 허풍이고 날조이고 속임수야. 자네들은 절대 그 자식을 믿지 말게나”라고 오히려 사람들을 설득했다고 한다.

이홍지와 파룬궁의 반 중국 활동에 대하여 노숙진은 사람들 앞에서:

“소래자가 꾸며낸 파룬궁은 공산당을 적대시하고 있다. 나는 절대로 참여한 적 없다”고 자기의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최근 몇 년 동안, 노숙진은 주변 사람들에게, “그는 애당초 부처가 아니야, 자기가 그저 평범한 인간임을 본인이 제일 잘 알 거야”, “그 자식을 너무 추켜세우지 말게나”라며 사람들로 하여금, 자기 아들의 종교를 이용한 사기 행각에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한다.

노숙진은 또한 이홍지의 부인 리서(李瑞)에 대해서도 줄곧 합당치 않게 보아왔다. 그녀는 파룬궁의 고위급 간부들 앞에서 여러 차례 리서를 질책하였다. 이로 인하여 고부 간의 관계는 아주 평안하지가 않았다고 한다.

이러한 이유로 인하여 이홍지 부부는 노숙진을 못마땅하게 생각하였다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노숙진을 몹시 두려워하였다고 한다.

2012년, 이홍지의 매제 이계광(李继光)이 파룬궁에 깊이 빠져들었다가 병으로 죽었다. 이를 빌미로 이홍지는 노숙진과 여동생 이군을 뉴욕의 플러싱에 거주하게 하였다. 노숙진의 말년에 이홍지 부부는 어머니의 건강 상태에는 아예 관심이 없었다. 노숙진이 이홍지의 얼굴을 보려 해도 반드시 몸소 뉴욕시에 있는 파룬궁 총부에 가야만 만날 수 있었다. 그녀의 큰 딸 이군은 하루 종일 화장품 장사에 바쁘게 지내다보니 어머니를 모시는 시간이 매우 드물었다.

2016년 8월 18일, 노숙진은 갑자기 뇌졸증으로 앓아 누웠다. 어머니의 병세 앞에서 이홍지는 속수 무책이었다. 동생들의 애원 하에 이홍지는 하는 수 없이 어머니를 뉴욕의 어느 한 병원에 암암리에 보내어 치료받게 하였다. 하지만 병세가 위중하여 24일 새벽에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이홍지는 예전에 달나라에 간 제자들도 보호할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런데 어찌하여 자기의 어머니마저도 보호하지 못 하였는가?

이홍지는 뉴욕주 오렌지군 녹원진 희망산 용천사 뢰진로에 커다란 별장(135036평방 피트)을 구입하고 파룬궁 총부를 건립하였다. 그는 그곳을 국외의 파룬궁 신도들이 활동하는 근거지로 삼았다.

이홍지는 미국에 여러 개의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

뉴욕주 오렌지군 녹원진 뢰진로에 지은 파룬궁 총부

뉴욕 퀸스66대로10515번 750평방 피트 되는 오피스텔

뉴저지주 버건군 부동산(POBOX 1005, PARAMUS, NJO 7653-1005, BERGENCOUNTY)에는 그의 딸 이미가(李美歌)가 입주

뉴욕시 퀸스 플러싱 59번대로 별장(1428 평방피트)에 그의 어머니 노숙진이 거주

뉴욕시 스태튼 아일랜드 섬 이가대로 103번(103 EAGAD, AVE, STATENISLAND, NY10312-4103, RICHMOND COUNTY), 면적은 1854 평방피트(대략 172평방미터)이다.

시카코시교 온내트카대로 570번 별장(570WINNETKA AVE, WIN NETKA, IL60093-4028, COOK COUNTY).

시카코시 N Mcclurg거리 512번 아파트 36층 08호(512N MCCLURG CT APT 3608, CHICAGO, IL 60611-4122,COOK COUNTY)

뉴저지주 미들섹스군 남브라운 슈비이크진 음수계로 27번(27DNINKING BROOK RDMONMOUTH JCT, NJ08852), 면적은 4297평 방피트(대략 400평방미터), 이 부동산은 이홍지의 아내 이서가 1999년 5월 14일에 58만 달러에 산 집이다. 현재 시장 가격은 103만 달러이다. 지금은 이서가 살고 있다.

뉴저지주 버건군 우드클리프호진 헝터로 9번 부동산(9 HUNTER RD WOODCLIFF LAKE, NJ97677-8100 BERGAN COUNTY),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에서 이 부동산을 폭로하였다.

이홍지의 큰 여동생 이군의 부동산. 뉴저시주 호손시 퍼세크군 코넬대 80번 부동산(80 CORNELL AVE, HAWTHORNE, NJ 07506-1158, PASSAIC COUNTY), 면적은 2038평방 피트(대략 190 평방미터)이고 2004년 9월 30일에 구입하였다.

이것이 사이비종교의 실체이다. 수많은 파룬궁 신도들이 병에 걸려도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사망하였다. 이홍지는 자신에게 우주를 움직이는 힘과 능력이 있다면서, 신도들로 하여금 병에 걸려도 병원 치료나, 약물 치료를 받지 못하게 한다. 오직 파룬궁 수련만 하면 병이 낫는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신도들에게 돈을 받고 수련을 가르치고 있다. 여타 다른 사이비종교들과 동일하게 돈 문제, 신앙 교리 문제를 안고 있다.

이러한 사이비종교로 인한 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제대로 분별하여 대처해야 할 것이다.

파룬궁사이비종교대책위원회

종교와 진리  webmaster@churchheresy.com

<저작권자 © 종교와 진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종교와 진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제보상담광고문의회원전용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244 2층  |  대표전화 : 02)6225-7001~3  |  팩스 : 02)6225-700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명옥
사업자등록번호 : 108-92-16892  |  잡지사업등록번호 : 영등포, 라00387  |  신고증 : 제2013-서울관악-0299호  |  대표 : 오명옥
Copyright © 2017 종교와 진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