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계이슈
反 파룬궁(法輪功, Falungong) 사진전《 사이비 종교로 인한 피해사례를 알리는 사진 전시회 》
종교와 진리 | 승인 2016.04.26 08:24

전시회 일시 및 장소:

● 1차 전주 :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앞 (4. 30.~5.1)
● 2차 울산 : 문화예술회관 앞 (5. 3~4.)
● 3차 서울 : 여의도 KBS 홀 (5. 6~8.)
● 4차 수원 : 경기도문화의전당 앞 (5. 10.)

 

파룬궁사이비종교대책위원회

Ⅰ. 기본자료

1. 전시 명칭

(사이비종교로 인한 피해사례를 알리는 전시회)

“反 파룬궁(法輪功, Falungong) 사진전”

2. 테마(Thema)별 주제

파룬궁(法輪功, Falungong)?

#01. 어리석게도 한 인간(교주 이홍지)을 신(神)으로 추종한다!

#02. 거짓으로 조작된 허위 사실(생체장기적출 주장, 탄압 주장, 탈당 주장)들을 유포하고 있다. 종교를 이용한 국제사기집단이다.

#03. 파룬궁사이비종교대책위원회 활동

파룬궁 사이비종교의 피해를 방지하고 대책을 강구하고자 한다!

#04. 경계하라! 파룬궁!

Ⅱ. 전시계획

1. 기획

● 목 적: 파룬궁 사이비종교로 인한 폐해를 알리고 더 이상의 피해를 방지하고 대책하기 위함이다.

● 사진들 설명: 파룬궁 집단의 생체장기적출 주장은 모두 거짓이다!

 이를 증명하는 사진들

● 일 시: 4월 30~5월 10일
● 장 소: ①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앞 (4. 3.~5.1)
            ② 울산, 문화예술회관 앞 (5. 3~4.)
            ③ 서울, 여의도 KBS 홀 (5. 6~8.)
            ④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 앞 (5. 10.)

● 주 최: 파룬궁사이비종교대책위원회
● 문 의: 02) 6225-7008
● Website: http://www.churchheresy.com

 

2. 목 표

이단, 사이비종교는 사회의 암적인 존재들이다.
그러한 종교를 분별하여 올바른 생활을 하도록 돕고자 한다.

*조직 위원

① 총 책 임

오 명 옥

② 큐 레 이 터

파룬궁사이비종교대책위원회

③ 영 상

큰샘출판사

④ 홍 보

월간 종교와 진리 잡지사

⑤ 디 자 인

김 경 희

⑥ 질서 유지원

김 영 석

⑦ 총 무

구 현 경

 

3. 전시 작품 수 및 규격

전시 작품 수는 45점으로 한다. 각 테마별 11점 씩(크기 40*60)

#01. 어리석게도 한 인간(교주 이홍지)을 신(神)으로 추종한다!

#02. 거짓으로 조작된 허위 사실(생체장기적출 주장, 탄압 주장, 탈당 주장)들을 유포하고 있다. 

종교를 이용한 국제사기집단이다!

#03. 파룬궁사이비종교대책위원회 활동

파룬궁 사이비종교의 피해를 방지하고 대책을 강구하고자 한다!

#04. 경계하라! 파룬궁!

 

*각 테마별 메인 작품 5점 씩은 특별 포인트 강조

 

4. 개별 작품의 내용

 

(메인 작품과 각 개별 작품들, 설명 붙이고, 조명 적절히 배치)

개별 작품들의 내용:

거짓으로 조작된 허위 사실(생체장기적출 주장, 탄압 주장, 탈당 주장)들을 유포하고 있는데, 이를 증명하는 사진들

*파룬궁(法輪功)에 대하여...

 

한 사람이 저서한 책만 보고, 한 사람이 만든 음악만 듣고, 한 사람이 가르친 가르침만 받고, 그 사람의 사진을 수련장 내부 온 벽을 가득 붙여놓고, 그 사람의 사진 앞에서 수련을 합니다. 중국 쓰촨성 지진이 있었을 때 그 사람의 법신(法神)이 와서 지켜주었기 때문에 살아났다 하고, 어떠한 어려운 환경가운데서도 그 사람의 법신이 도와주어 그 상황을 모면한다고 합니다. 난치병, 불치병 치료는 기본이라 하고, 그 사람이 석가모니, 예수, 공자도 이루지 못한 구원을 완성하고 이룬다고 합니다. 그 사람을 믿어야만 세상 종말 때에 살아남는다고 믿고 있습니다. 그 단체의 예술단 공연 마지막 피날레(finale)는 그 사람의 사진을 부처의 사진과 합성해서 비쳐주며 끝을 맺습니다. 그 사람을 불상으로 만들어 주불(主佛)이라 숭배하고 있습니다.

종교입니까? 아닙니까?

종교가 아니라고 한다면 지나가는 유치원생도 웃을 일입니다.

유치하기 그지없는 이런 사이비 종교가 전 세계 곳곳에서 버젓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본인들은 종교가 아니라고 합니다.

정상적인 사고를 하고 있는 집단이 아닙니다.

그 한 사람, 즉 교주가 팥으로 메주를 쑨다 해도 믿고 있는 집단입니다.

그 집단이 바로 파룬궁(교주 이홍지) 사이비 종교 집단입니다.

파룬궁 집단 소속 션윈 예술단이 파룬궁 포교를 위한 공연을 합니다. 이에, 파룬궁으로 인한 피해사례를 알리는 사진전을 개최하게 된 것입니다.

 

파룬궁(法輪功)은 사이비종교로 규정되었다.

 

연구대상: 파룬궁과 창시자 이홍지(중국(中國) 지린성(吉林省) 꽁주링시(公主嶺市) 1952년 출생)

주 소: 교주 이홍지 현재 미국에 거주

연구동기: 2003년부터 각종 제보가 접수되다.

연구자료: 중국에서 조사 활동, 한국에서 조사 활동, 월간「교회와 이단」2007년 6, 7월호 파룬궁 특집 기사 자료 제공, 사이비 규정 신청

연구결과: 신비주의적 사이비종교 규정

일 시: 2007년 7월 19일(목) 15시

장 소: (사)기독교이단사이비연구대책협의회 회의실

파룬궁(法輪功) 사이비종교 집단,

생체장기적출 주장은 거짓이다!

국제사기극이다!

파룬궁(法輪功) 집단은,

교주 이홍지를 신으로 믿고 있다.

이홍지가 예수, 석가모니, 마호메트, 공자도 이루지 못한 구원을 자신이 이루었다며,

세상 종말이 오면 파룬궁 집단 만이 살아남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 이홍지 자신의 출생일을 석가모니의 출생일로 변경하였다.

파룬궁 신도들은 이홍지를 주불로 섬기고 있다.

파룬궁(法輪功) 수련을 하면,

불치병, 난치병이 치료된다며,

병원에도 가지 말라, 약도 먹지 말라고 한다.

세상 종말이 곧 온다면서,

정작 본인은 미국에 대저택이 7채! 호화생활을 하고 있다!

신도들에게는 병에 걸려도 병원 치료 받지 말라고 하면서

자신의 매부에게는 병원 치료를 허락하였다.

이홍지는 1975년 12월 20일, 중국 길림성 삼림경찰 선전대에 입단하면서,

“공산주의의 실현을 위하여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친필로 썼다.

파룬궁(法輪功) 사이비종교의 거짓 조작 사기극에 속지 말라!

파룬궁(法輪功)은 한 인간을 신격화하여 섬기고 있는 사이비종교 집단이다.

파룬궁(法輪功) 사이비종교의 피해사례들과 폐해를 알리는 사진전을 개최합니다.

현재 국내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활동하고 있는 저들의 활동을 저지해야 합니다.

불치병에 걸린 환자가 병원에 가지 않고 약을 먹지 않고 있습니다.

파룬궁 수련을 하다가 정신 이상에 걸려 집에 불을 지르고,

반대하는 가족들을 살해하고,

자해를 일삼고,

자살을 합니다.

지금까지 수많은 피해사례들이 있습니다.

그것을 알리는 것입니다.

더 이상 이러한 비극이 이 땅에 있어서는 안 됩니다.

 

파룬궁(法輪功) 집단은 거짓으로 조작된 내용들을 가지고 길거리에서 인터넷상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인권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모두 거짓입니다.

저들이 얼마나 악한 집단인지,

얼마나 사회에 악영향을 끼치는 집단인지,

그 폐해를 보시고 저들의 실체를 분별하시기 바랍니다.

이단, 사이비종교는 사회의 암적인 존재들입니다.

그러한 종교를 분별하여 올바른 생활을 하도록 돕고자 합니다.

 

*피해사례는 월간 종교와 진리 기사들과 소책자들 참조

 

사이비종교 피해사례를 알리는 전시회

反 파룬궁 사이비종교 사진전

 

∙전시일시 / 2016년 4월 30일~5월 10일

∙주 최 / 파룬궁사이비종교대책위원회

∙디 렉 터 / 오명옥

∙편 집 / 큰샘출판사

151-832 서울시 관악구 봉천11동 1631-1

TEL (02) 6225-7008

FAX (02) 6225-7009

종교와 진리  webmaster@churchheresy.com

<저작권자 © 종교와 진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종교와 진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제보상담광고문의회원전용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244 2층  |  대표전화 : 02)6225-7001~3  |  팩스 : 02)6225-700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명옥
사업자등록번호 : 108-92-16892  |  잡지사업등록번호 : 영등포, 라00387  |  신고증 : 제2013-서울관악-0299호  |  대표 : 오명옥
Copyright © 2020 종교와 진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